홈 > 위기지원 > CYS-Net (청소년 안전망) 소개
위기청소년의 수는 증가하나 지역사회의 지원체계는 취약함
이에, 청소년위원회 출범(’05.4.)시 “위기청소년 사회안전망(CYS-Net) 구축”을 주요정책과제로 추진
국가정책조정회의에「위기청소년 보호·관리 개선방안」상정(‘09.5.1)
복지부, 교과부 합동「학교부적응·학업중단 청소년 예방 및 지원방안」국무회의 보고(‘09.6.23)
CYS-Net 관련기관 간 연계강화를 위한 총리훈령 제정 추진
「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 구성 및 운영에 관한 규정」(총리훈령) 공포ㆍ시행(’09.11.27~)
지역사회 내 청소년 관련 자원을 연계하여 학업중단, 가출, 인터넷 중독 등 위기청소년에 대한
  상담·보호·교육·자립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가정·사회로의 복귀 지원
지원목표 : 위기청소년 지원을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
  - 10년까지 위기청소년 33만명(누적 연인원)에게 CYS-Net를 통한 연계서비스 지원
운영기관인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청소년의 발견·보호를 위해 필수적 구성기관이 되는 학교·교육청,
  경찰관서, 노동관서, 국·공림의료기관, 보건소, 청소년쉼터, 청소년복지시설을 필수연계기관으로 지정하여
  연계ㆍ협력 강화
운영협의회 및 실행위원회 구성
  - CYS-Net의 원활한 운영을 위하여 자치단체장 소속하에 자치단체의 청소년업무 담당관 등 13명 내외의
     위원으로 운영협의회 설치
  - 필수연계기관 간 실무적인 연계강화 및 기관 간 사례공유 등을 위해 필수연계기관 업무 담당자 및 관련 전문가
     20인 이내로 실행위원회 구성
청소년상담복지센터
  -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 운영기관으로서의 위기 상황에 처한 청소년에 대한 상담 및 서비스를 제공
  - 특히, 교육청ㆍ각급 학교, 경찰관서로부터 의뢰가 있는 경우에는 해당 청소년에 대하여 우선적으로 해당
     서비스 제공해야함
시도 및 지역 교육청
  - 학생생활지원단(Wee센터)이 설치되지 않은 경우 관내 학생에 대한 상담이 필요할 때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
     상담ㆍ지원 의뢰
각급 학교
  - 해당 학교의 학생이 학교부적응 등의 사유로 5일 이상 장기결석하거나 자퇴를 희망하는 경우 자퇴 전에
     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상담 의뢰하여 자퇴숙려 지원
경찰관서
  - 관내 순찰 시 심야시간 등에 가출청소년으로 의심되는 청소년을 발견하였을 경우 가급적 현장에서 가정복귀할
     수 있도록 유도
  - 가정복귀를 거부하고 거주가 불분명한 청소년은 지역별로 구성된「가출청소년 긴급구조단 비상연락망」을
     참조하여 인근 지역 청소년상담지원센터의 일시보호소 또는 청소년쉼터로 대상자를 인계
  - 청소년상담지원센터에서 긴급구조를 실시하다가 긴급구조요원이 폭력 등 위기상황 노출이 우려되어 관내
     경찰관서로 지원요청을 하는 경우 출동에 협조
노동관서
  -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직업훈련이나 취업이 필요한 청소년을 의뢰하는 경우 뉴스타트 프로젝트, 저소득층
     취업지원 패키지, 직업능력개발계좌제, 직장체험 등 청소년의 여건과 욕구에 맞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
     있도록 지원
공공의료기관 및 보건소(정신보건센터)
  -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유입된 청소년 중 건강진단이나 신체적 질병등으로 진료 및 치료 등이 필요한 경우 지원
  - 비용은 상담복지센터의 CYS-Net 사업비나 청소년특별지원 사업비 등으로 부담하되, 사회공헌 차원에서
     지자체와 국공립 병원 간 업무협약을 통하여 건강진단, 진료·치료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감면 가능
  - 보건소의 경우는 지자체 여건에 따라 자치단체 조례에 비용의 감면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할 수 있음
청소년 쉼터 및 청소년지원시설
  -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유입된 청소년 중 가정복귀가 어려운 청소년을 인계받아 일시, 단기 또는 중장기적인
     시설보호 서비스를 제공
지방자치단체
  - 지역사회청소년통합지원체계 구축의 주체로서 CYS-Net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필요한 자원을 제공
  - 필수연계기관 간 연계 활성화를 위해 행정 협력 등을 이끌어 내는 역할